2023 한해 회고

Posted by 엘키의 주절 주절 on January 5, 2024

개요

나의 2023년 올 한해는 어떠했을까?

개인적인 개발 이야기

올 한해 github 활동

elky84 (elky (SeongHoon Kim)) (github.com)

컨디션이 안좋을 때도 최소 30분에서 1시간 씩은 여러 작업을 진행했다.

올해는 작업을 30분 단위로 쪼개서, 경량화해서 개인 작업도 목표를 더 잘 달성하는 습관이 좋아졌던 한해였다.

nuget 패키지 누적 다운로드

[NuGet Gallery elky](https://www.nuget.org/profiles/elky)

11개 패키지 35000 다운로드다.

한 해에 30000여 다운로드가 발생하는 듯 하다.

maven에 패키지를 배포 할 수 있을 거 같았지만, 여름 즈음에 frontend 개발을 위한 next.js와, node 백엔드 프레임워크 nest.js를 쓰게 되면서 코틀린을 덜 쓰는 상황이 나왔다.

올해는 어떤 언어를 쓸지 정해지지 않았지만, 다시 C#을 더 집중해서 쓸 수도 있고 아직 잘 모르겠다.

올 해 블로그 글 갯수

올 해는 블로그 글을 별로 남기지 못했다.

업무가 바쁜 기간도 많았으며, 남는 시간에 여러가지 벌려 놓은 일들을 진행하는 데에 코스트를 쓰기도 했다.

아쉽지만, 올해부터라 글을 다시 자주 쓰도록 해봐야겠다.


게임 플레이

올 한해는 스팀으로 게임 플레이는 확실히 덜 했던 것 같다.

elky’s STEAM YEAR IN REVIEW 2023 (steampowered.com)

2023년 한해 기준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 피파 23, 패스 오브 엑자일 등을 주로 즐겼다.

2023년 Best Choice

1. 올해의 게임

  1. 패스 오브 엑자일
    • 나는 원래 핵앤슬래시 장르를 좋아하는데, 어려운 게임이라 의식 리그 (2021년초)를 액트만 깨고 접었던 게임을 다시금 시작했다.
    • 선조 리그를 한달 정도 늦게 시작했는데, 천천히 게임 메커니즘의 이해도를 높여갈 수록 컨텐츠도 참 많고 심오한 게임이란 것을 알 수 있었다.
    • 그리고 새 리그인 고난을 접하고, 더 이해도가 높아지면서 짬짬이 즐길 수 있는 게임을 찾은 느낌
  2. 피파 23
    • 원래 피파를 좋아한다.
      • 앞으로는 FC 시리즈가 되겠지만말이다.
    • FUT의 과금 유도가 독하다고 하던데, 부분 유료화 게임 하면서도 절재를 잘하는 편이라 괜찮았음
    • 약간 빡센 노가다로 선수 수급해야 되긴하는데, 플레이 자체가 재밌어서 괜찮았다.
    • 여자 축구 편입으로 FC 24는 아직 안했는데 슬슬 살펴볼까 생각 중
  3. 젤다의 전설 - 왕국의 눈물
    • 아주 재밌었다. 오픈 월드의 정수를 맛볼 수 있었음
    • 킹갓 젤다

      2. 올해의 영상

  4. 봄밤
    • 요즘은 로맨스가 대세가 아니다보니, 드물게 나오는 로맨스 명작
    • 로맨스 매니아라면 꼭 보시길
  5. 시간
    • 몇년 된 드라마를 뒤늦게 봤다.
    • 각본도 좋았고, 장편이다 보니 전개 속도나 디테일도 맘에 들었음
  6. 남편이 우울증에 걸렸어요
    •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 질환은 누구에게나 올 수 있는 것이고, 알라딘: 공중그네 (aladin.co.kr) 에서 언급하듯이 모든 현대인은 정신 질환을 하나 이상 가지고 산다는 말을 공감하는 입장에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 물론 그렇다고 내가 우울증에 걸려서 공감했단 뜻은 아님
  7.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 시간 여행을 소재로한 꽤 재밌었던 판타지 드라마
    • 내용을 언급하면 스포가 될 수 있으므로, 직접 보시길 추천한다.
  8. 사장님을 잠금 해제
    • 웹툰 원작이라는데, 나는 드라마만 봤음
    • 꽤 재밌게 각색했다고 평하시는 분이 많은데, 나는 드라마만 봤지만 재밌게 봤다

      3. 올해의 음악

  9. 흐린 가을에 편지를 써
    • 김광석님의 노래를 많이 들었다.
    • 사실 내 또래는 서른즈음에를 비롯해 김광석님 노래를 좋아하는 친구가 많았는데, 나는 2023년에 좀 더 많이 들었던 것 같다.
    •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먼지가 되어, 사랑했지만등을 다 좋게 들었다.
  10. 못다핀 꽃 한송이
    • 김수철님의 노래
    • 마야 버전이 내 세대에겐 더 유명하지만, 아마 마야 버전도 모르는 분이 많을 듯?
  11. 더이상 슬픔을 노래하지 않으리
    • 한희정님 구슬픈 보이스가 어울리는 노래
  12. 마피아
    • 지금은 백예린과 함께하며 돕는 포지션으로 더 유명한 구름의 노래 중 하나
    • 구름의 보이스와 창법 참 매력적이다. 다른 구름 노래도 좋은게 많으니 들어보시길 특히 치즈 시절 노래도 좋다.
  13. love u too much !
    • 수연이라는 이름의 가수를 처음 알았는데 노래가 좋아서 종종 들었다.
  14. officially missing you
    • 악뮤 노래인줄 알았는데, 긱스의 노래였다
  15. Rainy Night
    • 윤하 노래는 다 좋지만, 비 오는 날 자주 들은 노래
  16. 내가 날 버린 이유
    • 옛날에도 참 좋아했던 노랜데, 간만에 생각이 나서 들었었던 노래
    • 지금 들어도 참 좋은 곡이다.

새해 바램

건강

업무 강도가 높아지면서 건강이 썩 좋지 못해졌었다.

조금 쉬면서 회복 중이라, 한 두달 정도면 다시 괜찮아 지리라 기대해본다.

강아지

초코가 자잘하게 계속 아프다

특히 피부쪽 트러블과 지방종이 생겼는데, 잘 모르고 계란을 매일 같이 식사에 섞어 준 것이 원인 인 것 같다.

잘 모르고 먹이고, 키우는 내 탓이다.

병원을 갔더니 수술이 필요하다고 해서 겸사 겸사 건강 검진도 추가로 받고 열심히 케어해야겠다.

반면 같은 식사를 한 파이는 또 정상이다.

이놈 작은 주제에 강하다.

여가 생활

강아지를 키우는 책임감이자, 즐거움으로 매일 강아지와 산책을 했는데도, 내 건강은 왜 그런진 잘 모르겠다. 아마 이 시간마저 없었으면 더 안좋아졌을지도?

건강 이슈를 비롯한 여러 상황들로 인해 시간이 좀 더 생겨, 책도 좀 더 읽고, 여러가지 취미 생활도 조금 즐겼다.

건강이 다시금 회복되면 업무 집중도를 다시금 높이는 상황이 되면서 여가 생활에 대한 시간이 줄겠지만, 그땐 또 그 나름 대로의 여가 생활과 취미 패턴을 찾아 나가게 되지 않을까?

마치며

건강이 최고다. (업무도 물론 중요하지만, 건강을 헤치면서 일 하는건 매번 좋지 않은 결과가 많은 것 같다)

항상 주장하는 균형이지만, 업무적 요구치가 높을 때 그 것을 달성하고자 하는 것은 시니어로써의 부담감이자 책임감 인 것 같다.

그럼에도 더 오래 개발하고, 더 즐겁게 개발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수준의 강도를 유지해나가는 것이 필요한 것 같다.

모두 건강도 챙기면서, 개발도, 학습도 하는 것을 권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