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령행 프로그램 이야기

내가 처음 접한 프로그래밍 언어는 Basic이 아닌, C였다.

그리고 Turbo-C 2.0이 첫 컴파일러였다.

내가 처음 샀던 C언어 서적이 터보 C 2.0을 알려주는 주황색 서적이었는데, 뭔가 시리즈 였던 기억이 난다.

그 책이 너무 설명이 어려워, 다음에 샀던 책이 바로, Turbo-C 2.0 길라잡이다.

내 기억에 이 책의 표지는 초록색이었는데, 사진도 목차도 안나와있어서이책이 맞는지는 모르겠다

여튼 당시 내가 봤던 서적에서의 “Hello, World!”는 다음과 같다.

#include < stdio.h >
void main()
{
    printf("Hello, World!\n");
}

뭐….당시엔 대다수 국내 C언어 서적이 저랬을려나…? ANSI C Programming의 번역서만이.

#include < stdio.h >
int main(int argc, char* argv[])
{
    printf("Hello, World!\n");
    return 0;
}

였던걸로 기억한다.

고작 이게 뭐 그리 중요하냐고? 이 별거 아닌 차이가, 유닉스 문화와 윈도우 문화를 가르는 발단이 되었기 때문이다.

GCC에서는 애초에 void main()이 허용되지 않는다.

유닉스에서는 명령행 프로그램 사이의 연동에 인자(int argc, char* argv[])를, 넘기고 그 결과로 exit 코드 (main의 int 리턴 타입)를 이용한다. 그래서 프로그램간의 연동이 쉽게 가능하며, 명령행 프로그램 위에 UI를 붙이는 과정이 이런 전제하에 있다. (물론, 파이프 통신이나 소켓 통신등으로 IPC를 하기도 하지만)

여러 포스팅을 보면, void mai()과 int main(int argc, char* argv[])의 차이에 대해 표준에 대한 이유를 언급하곤 하는데, 이 표준의 전제에는 프로그램 간의 상호 작용을 매끄럽게 하기 위해서라 할 수 있다.

터보-C와 MSC라 불리우는 Visual C++이 void main() 을 허용하다보니, 그렇게 만들어진 프로그램의 exit코드는 신용할 수 없다. 물론 리눅스 환경에서 개발됐고, ANSI C 표준을 따른 프로그램이라해도, 목표로한 동작을 완료하지 못했음에도 exit코드를 0이 아닌 값을 반환하는 상황도 있을 수 있으나, 대부분의 규칙을 잘 따른 프로그램들은 정상 수행에 0을 반환한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반환값을 기반으로 도는 프로그램은 수없이 많다.

나는 철저히 윈도우 프로그래머였다. 그것도 클라이언트 온리 게임만 만들던 동인 게임 개발자였고.

애초에 프로그램간의 연동이 목표가 아니라, 그저 내 프로그램 하나가 수많은 기능을 담고 싶어했던, 바퀴를 다시 발명하는 것을 즐겼던(?) 그저 흔한 프로그래머였음은 물론이고. 심지어 게임 개발할 때마다 전용 툴까지도 만들었던…흑역사를 품고 있다.

내가 윈도우 쉘 연동으로 생산성을 높이게됐던 계기는, 서버 개발자가 된 후 라이브팀 업무때가 주로 그랬다. 나에게 주어진 시간은 그다지 많지 않았고, 컨텐츠를 개발하는 일 이외의 시간은 사실 잘 주어지지 않았다. 그렇다보니 자연스레 바퀴를 재발명하는건 시간이 부족하다보니 여의치않아졌다.

가능하면 기존에 있는 기능들을 잘 묶고, 명령행 프로그램 여러개의 기능을 엮는 자동화에 대한 의지가 늘게된 시기였다. 

물론 이전에도 난 게으르기 때문에, 게을러 지기 위한 기반 작업. 자동화에 대한 의지가 있었으나 그 자동화를 C++ 코드위에서 하곤 했다. FTP고, HTTP고 WIN32 API를 통해 다시 만들어, 내 프로그램 위에 얹었다.

잘 만들어져 있는 명령행 프로그램들을 엮는 일이, 얼마나 내 생산성을 높아지게 했는지 뼈저리게 느꼈다. 그와 함께 기존에 안좋았던 습관들이 조금씩 사라지게 된 계기가 됐고.

그런 깨닳음을 얻어가던 중 내가 만든 여러 프로그램들을 돌이켜봤다.

어째서 내 프로그램은 어찌 하나같이, GUI 기반으로만 동작하는가?!? GUI기반으로 동작하는건 좋다 이거야. 헌데, 다른 프로그램과 엮기 왜 이렇게 힘든거지?

내가 짠 프로그램들은 하나같이 main함수에서 return 0으로 프로그램을 종료시키고 있었다. 원하는 목표를 달성했는지 여부와는 전혀 상관없이 말이다.

기능을 재사용하는건 , 라이브러리화 해둔 코드를 재사용하는 것에 의존했을 뿐이었고.

별거 아닌거 같으면서, 큰 깨닳음을 얻고, 자동화와 각종 보조 업무등을 위해 다른 사람들이 만든 프로그램들을 엮는 작업이 늘어가면서 내가 만든 프로그램들도 그 사이에 엮을 수 있게끔  맞춰가고 있다.

아직 많이 미숙하지만 리눅스 환경에서 ROR을 운영하며 리눅스에서의 기능 재사용, 프로그램 사이의 연동의 문화, 흔히 리눅스 문화라 불리는 것들을 잘 느낄 수 있었다. 

윈도우 환경 위에서 만들어진 수 많은 메이저 프로그램이 명령행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 

특정 프로그램에서 95%가 만족스러운데, 살짝 아쉬운 한두가지 요소 때문에, 다른 프로그램을 찾아 다녀야했던 일이 리눅스 문화라고 없는건 아니지만, 명령행 위에 UI를 얹은 많은 프로그램들은 이런 고민을 해결해준다.

이런 깨닳음이 늦게 온 원인이 윈도우 환경 위에서 프로그래밍을 해왔기 때문이라고 핑계대고 싶진 않다. 다만 GUI 환경의 문화가 프로그램 사이의 연동을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

아직 능숙해지려면 멀었지만 리눅스 환경에 조금씩 적응될수록 여러가지 생각이 드는데, 그 중 명령행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는 꼭 한번 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윈도우 환경에 대한 감사함을 얼마나 느끼게 될지, 리눅스 환경에 대한 감탄을 얼마나 하게 될지는 잘 모르겠지만 윈도우’만’ 써왔다고 할 수 있는 프로그래머가, 리눅스 환경에 적응해가며 드는 감상을 적어보겠다. 

Comment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