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해커와 화가

해커이면서 동시에 미술적인 분야에 눈을떠 색다른 시각의 의견을 자주 내놓는다는 폴 그레이엄!

기대를 갖고 본 책이었습니다.

저는 조엘의 책을 보면서 그의 통찰력과 의견에 동의했었는데요, 이번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조엘이 주로 프로그래머로서의 시각으로 이야기 했다면, 제가 느낀 폴 그레이엄은 책 이름과는 달리 사람 그 자체에 대해 이야기를 한 부분도 많았습니다.

책에도 써있는 이단적인 통찰과 현실적인 지혜라고 써져있는데 맞는 얘기가 참 많습니다만…!

조금은 여유가 있는 프로그래머들에게 한정된 이야기 아닌가 싶은 투정도 부리면서 읽게 됐던 책입니다.

이 책을 읽게된 계기는 임백준씨에게 많은 감명을 받았는데, 그런 임백준씨의 역서이자 추천서라서 더욱 더 관심을 갖고 읽게 됐는데요, 임백준씨의 프로그래밍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이 폴 그레이엄의 영향도 어느정도 있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도 이 책을 읽으면서 들었습니다.

자신의 직업과 자신의 업무, 자신의 생활에 좀 더 자부심을 갖고 일하라는 메시지가 아닐까 싶네요.

Comment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