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소프트웨어 산책 - 역시나 흥미로웠던 그의 산책

이전에 임백준씨의 책들을 감명깊게 읽었던지라 이번책도 큰 기대를 품고 읽게 되었습니다.

그의 철학에 녹아있는 이야기들은, 자신에 철학과 글에 대한 믿음이 절로 이해가 되는 책들이라 매우 와닿았었죠.

이번책의 내용은 소프트웨어 방법론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UML, 리팩토링, XP, 디자인 패턴등 다양한 방법론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관련 서적을 접해보았지만, 딱히 와닿지는 않았던게 사실입니다.

설계가 잘 되어진 프로그램이 더 좋게 나올것이라는 생각은 늘 가지고 있었지만, 과연 UML의 다이어 그램을 통해서 프로그램을 좋게 만들수 있을까? XP는? 리팩토링은?? 늘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예외로, 디자인 패턴은 그 활용 가치에 공감했지만 말이죠.

특히나 리팩토링의 경우는 더더욱이 그런 편이었는데, 임백준씨가 책안에 적어놓은 코드안에 철학은 진정한 객체지향으로 향해 가는 코드를 보였고, 의미없는 클래스와 객체의 남발에 대한 일침을 가했다고 봅니다.

책안에 UML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지만, 결과적으로 소프트웨어 방법론에 대한 핵심적인 이야기를 들음으로해서, 그것들이 필요하고, 왜 필요한지에 대한 “동기부여”가 됨으로써 그 가치가 더 높았다고 생각합니다.

자칫하면 한동안 (언젠가는 필요로 했을지 모르지만) 장식품 역할을 할뻔한 소프트웨어 방법론 서적들에 필요성을 높여준 이번 책도 역시 임백준씨라는 생각이 드네요.

프로그래머 K씨의 하루의 경우는 시도는 좋았던것 같았지만, 본책의 페이지를 줄이며 등장할것이 아니고, 기본적인 내용이 일정 페이지수를 만족하며, 부가적인 요소로 삽입되었으면…하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방법론에 회의적인 분들을 위해 이 책을 추천하며…

Comment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