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해커와 화가

해커이면서 동시에 미술적인 분야에 눈을떠 색다른 시각의 의견을 자주 내놓는다는 폴 그레이엄! 기대를 갖고 본 책이었습니다. 저는 조엘의 책을 보면서 그의 통찰력과 의견에 동의했었는데요, 이번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조엘이 주로 프로그래머로서의 시각으로 이야기 했다면, 제가 느낀 폴 그레이엄은 책 이름과는 달리 사람 그 자체에 대해 이야기를 한 부분도 많았습니다. 책에도 써있는 이단적인... [Read More]